척수 공동증 증상 원인 척수 공동증 치료

 

척수 공동증 증상의 경우 청소년기나 평균 30세 이전의 젊은 성인에서 많이 발생하며, 노인에게 나타나는 경우는 흔치 않습니다.

 

척수 공동증 증상은 대부분의 경우 30세에서 40세 사이에 발생하며 척수공동증의 증상은 공동(Syrinx)의 모양, 위치, 크기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목 부위의 척추와 가슴부위의 척추 부분의 척수에 공동이 생겨서 주위의 척수신경이 손상되면 손가락, 손, 팔, 가슴 위쪽의 감각을 상실하게 될 수 있습니다.

 

 

 

척수 공동증 증상 초기에는 주로 통증과 온도에 대한 감각이 무뎌지면서 만지는 감각이나 진동에 대한 감각은 여전히 남아 있을 수 있으나, 질병이 점점 진행되면서 전반적인 감각이 둔해지는등의 증상이 어깨와 등, 다리 쪽으로 퍼져 나갈수 있습니다.

 

척수 공동증 원인을 알아보시면 뇌와 척수 주위에는 척수액이 흐르는데 이 척수액은 뇌와 척수에 영양분을 공급하고 노폐물을 제거하는 역할을 할 뿐 아니라 외부 충격에 대한완충역할을 하게 됩니다.

 

척수 공동증 원인으로 태아 때 척수 중심부에 있던 척수액은 점차 줄어들어 거의 없어지게 되는데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척수액이 척수중심부에 고이게 되면 척수공동증이 발생합니다.

 

척수 공동증 치료의 목표는 지속적으로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고 더 이상 공동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것입니다.

 

 

 

 

척수 공동증 치료 방법으로 일반적으로 외과적인 수술이 필요하며, 공동내를 채우고 있는 액체가 계속 공동에 쌓이지 않도록 공간을 만들어 주거나 액체가 빠져나갈 수 있는 샛길을 만들어 줄수 있습니다.

 

수술을 통하여 공동을 줄여줌으로써 공동이 늘어나 신경을 압박하여 발생할 수 있는 신경손상을 막고 증상이 좋아지는 것을 기대할수 있습니다.

 

척수공동증 증상이 있더라도 증상이 없다면 수술을 서두를 필요는 없으며 증상이 점점 심해지지 않고 안정적인 경우는대개 수술을 미루고 과도한 운동이나 힘쓰는 일을 피하도록 하면서 경과를 보게 됩니다.

 

 


Posted by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의하루 2018.11.10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잘보고갑니다~
    즐거운하루되세요